[속초대구탕] 미시령 너머 속초 초입의 생대구탕집

양군이 요즘 개인적인 사정으로 속초에 종종 가고는 합니다.

속초를 가는 것이 놀러가는 것은 아니어서 늘 당일치기로 다녀오는데 그때마다 점심으로 먹는 두부들이 맛있는 것도 한두번이지 점점 지겨워 지더군요.

그러다가 미시령을 너머서 속초 초입으로 들어가는 곳에서 꽤 괜찮은 생대구탕집을 발견했습니다.

반찬부터 하나씩 살펴볼까요.


먼저 나오는 꽁치 내지는 양미리 조림입니다.

생선이 싱싱한 생물이라서 비리거나 하지 않고 훙륭한 맛을 내더군요.

저기 무 조각이 잘린 것은 사진찍기 전에 일행이 한 입 드셨더라고요.^^;;;


그리고 속초사람들이 늘 부러운 깍두기.

속초의(동해안의) 깍두기는 해산물이 풍부한 동네라서 그런지 아가미를 넣어서 만들더라고요.

위의 사진에도 숨어있지만 아가미가 들어가서인지 더 시원하고 깔끔한 맛을 냅니다. 아가미를 먹는 맛도 괜찮고요.


지방것'이라고 불리는 속초, 강원도산 재료로 만든 호박버섯볶음입니다.

버섯의 향이 강하더라고요. 산지에서 먹는 것이어서 일까요?


역시 지방것인 묵은 참나물 볶음입니다.

양군이 참 좋아하는 반찬이죠. 이것만 있어도 행복해진다는 ^^;;;


깔끔한 김치.

역시 지방것인 도라지. 깔끔하고 좋습니다.

이 동네가 주산지이니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북어무침인데 다른 식당의 것보다 더 깔끔하고 맛나더라고요.^^

그리고 나온 생대구탕+내장 추가입니다.

원래 생대구탕에도 내장이 푸짐하게 들어있는데 양군이 워낙 내장을 좋아하는지라 5천원짜리 추가를 시켰지요.

하지만 3인이 먹기에는 추가없이 원래 들어있는 내장만으로도 충분하겠더라고요.

대구는 상태가 좋은 생물이 한마리 들어있고 大자라서 그런지 커다란 대구의 토막이 두어토막 더 들어있더라고요.

3인이 먹기에는 좀 많은 양이더라고요. ㅎㅎㅎ


신선한 내장(곤이)의 사진. 양군은 이걸 먹는 맛에 대구탕을 먹는답니다.

그리고 생물 대구가 숨어있는 곳을 포착해서 한 컷~

이렇게 먹어야 맛나다고 하는군요.

우선 곤이를 소스에 찍어서~


이렇게 미나리와 함께 먹으면 새벽길을 몇 시간 달려온 피로가 한번에 확 사라집니다.

탕 국물도 조미료를 안 넣은 것인지 진하면서도 시원하고 개운하네요.

뭐 가격이 문제이긴 한데 매일 가서 먹는 것도 아니고 몇 달에 한번 가서 먹는 것이니 큰 부담은 아니지요.

 

원대구탕이니 무슨무슨 대구탕이라고 하면서 나오는 서울의 대구탕집들은 여기에 비하면 명함을 내밀면 안되는 곳이더라고요.

하긴 이 집은 매일 속초에서 생대구를 매입해오는데 반해 서울의 대구탕집들은 냉동대구를 사용하니 품질 자체에서 비교가 될 수 없는 일이기는 하겠지요.

 

하여간 한번 가보면 후회하지는 않는 집입니다.

혹 가실 분이 계시다면 미시령(터널이건 옛길이건)을 너머서 주유소가 있는 첫 사거리를 넘자마자 주유소 옆에 있는 집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by 삽질양군 maliji | 2009/04/14 11:57 | 맛집찾아 삼만리 | 트랙백(1)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maliji.egloos.com/tb/947921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韓国料理 韓国家庭料理 .. at 2009/04/14 12:02

제목 : カムジャタン
肉が少し付いている豚の背骨を長ネギや生姜、大蒜等と一緒に長時間煮込み、皮を剥いたジャガイモを丸のまま、もしくは大きめに切り一緒に茹で、大量の唐辛子やコチュジャン、テンジャン、醤油、塩などで味付けをする。......more

Commented at 2009/05/26 11:5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Hoon at 2009/06/22 16:36

성필군, 맛난거 먹으면서 잘 다니는구만~~
포동포동한 너의 얼굴이 그냥 나잇살은 아니었어~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