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멘토되기 힘들다........사회생활의 애닲음.

본 글은 네이버 블로거 맥스님의 글을 펌해온 것입니다.
-----------------------------------------------------------------------------------------------------------

선배님 안녕하세요

별고 없으시죠?

===> 지옥에서 헤메고 있다.

 

열심히 열심히 지내고 있습니다.

문득 궁금한게 있습니다.

===> 다행이다 지금 같은 불경기에.... 뭐시냐 또 궁금한 것은?


업무를 하면서 정확한 퇴근 시간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일까요?

===> 정확한 퇴근이라... 몇시에 퇴근하는 것을 정확한 퇴근이라 생각하느냐?

       업무량을 조절하여 내일, 다음주를 감당할 수 있을 때 집에 가서 쉬는 것이 퇴근이다.


이곳의 상황이 탈력적으로 진행되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하니

그에 따라서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서

항시 대기 같은 분위기로 지내고 있습니다.

===> 탈력이 아니라 탄력이다.(서울대까지 나온 쉐이가...)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대기하는 거라... 좋은 자세다.


가희 좋아 보이진 않습니다.

팀의 구성원들 각자가 각자의 시간을 가지지 못해

속으로 진통을 쌓고 있는 모습이 눈에 보이고

말하진 않지만 다들 힘들고 재미없어 하는 느낌들이 보입니다.

===> 가희? 누구냐 새로운 여자친구냐?

과연 그 원인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자. 자기 시간을 갖을 수 없는 이유가 무엇일까?

회사에서 일을 너무 과중하게 직원들에게 주어서 일정을 맞추어야 하기때문인지

아니면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중간에 쓸데 없는 시간의 낭비가 발생하는 것인지.

아니면 일 자체가 잘 못된 것인지 신중히 생각해 보아야 한다.

자고로 사업이나 일은 100m 달리기가 아니다 마라톤이다.


이곳에 어설픈 과장으로 앉아서

또 팀의 구성원으로 앉아서..

뭔가 잘 못 되어가는건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

===> 일단 어설픈 상사를 원인으로 지목하였군화.

좋다.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먼저 생각해보자.

해당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력과 노하우가 있는 것인지.

아니면 일을 맡을 사람이 없어서 회사에서 세운 것인지.

불행히 전자가 아니라 후자라면 회사에서 지금 하는 일 외에 다른 일을 잘 하고 있는지

아니면 이도 저도 아니면서 감언이설로 회사 생활을 유지하는 사람인지

그런것에 대한 판단은 쉬울 것이다.

그런데 사람을 판단하기전에 과연 그사람의 숨은 능력과 일까지 다 보았는가 다시

생각해 보아라.

충분히 생각해본 결과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그냥 미련 없이 그 사람을 떠나라.

그것이 피차 좋은 것이다. 물론 그 사람을 나중에 만날 일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도저히 가능성 없는 사람이라는 판단이 든다면 그런 사람 밑에 있다는 거 자체가

인생의 낭비라고 이야기 하고 싶다.

 

스스로도 힘이들기도 하고

다들 힘이 들어하는 모습들을 보고있기도 하기에

뭔가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 힘이 든다. 나도 그렇다.

자 그럼 한가지 물어보자. 힘든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너는 무슨 노력을 어떻게 하였느냐?

하다 못해 네가 싫어하는 과장이라는 사람하고 한시간 정도 이야기 해본 적은 있느냐?

그것이 아니라면 너는 주의의 분위기에 휩싸이는 불쌍하고 못난 비겁한 놈이다.

하다 못해 병에 갖혀 있는 새끼 독사도 살기위해 계속 공기가 들어 오는 쪽으로 머리를 들이밀더라.

너는 그런 노력을 하였느냐?

일이 왜 힘든지 어떤 개선점이 있는지 좀더 쉬운 방법은 없는지 먼저 찾아보거라.

그리고 그것을 생각으로만 담지 말고 행동으로 옮겨라.

내 이야기를 하자면 아이디어나 전략이 관철되지 않아서 퇴근하는 사장님 차도 가로막은 적이 있다.

너는 그것을 생각할 사고력과 그럴 행동력을 갖추었느냐?

나 뿐만 아니라 너의 사장님 또한 너와 먼 곳이 있는 분이 아니다.

개선의 노력과 다가갈 노력을 해 보았는지 묻고 싶다.

 

그리고 제발 부탁인데 몰라서 못했다. 몰라서 못한다는 이야기는 하지마라.

그것은 패배주의자들이나 하는 말이다. 모르면 배워라. 그래야 살아남는다.


회사생활을 하면서 개인생활을 요구하는 것이 잘못 된걸까요?

법정 근무시간이란 기본 근무시간이 있지만 늘 야근과 철야에

허덕이는 이곳의 생활과 생리는 어쩔 수 없는 것일까요?

 

===> 다시 정보통신계에 들어 온것을 후회하고 있구나.

결론 부터 이야기 하자면 이쪽은 이제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17년 전만 해도 상당히 수익성이 좋은 사업분야 였지만 이쪽의 문제는

70%가 사람의 아이디어에서 나오는 것이고 대규모 자본이 필요하지 않아

시장진입도 쉽다는 것이다. 반면에 망해 나가는 놈도 무지하게 많다.

그리고 반면에 얻는 것은 너무 적다는 것이다. 그게 문제다.

 

자 근데 좀더 시야를 키워보기로 하자. 지금 하는 일 외에도 네가 하고자 하는 일이 있을 것이다.

그지? 그런데 지금 이곳을 떠나 네가 원하는 일을 하면서 밥벌이도 하고 결혼도 하면서 식구를

부양할 수 있을 지 생각해보자. 과연? 내가 알건데 거의 불가능한 일일 게다.

 

가능한 경우도 있기도 하다. 바로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어 내면 된다.

대규모 살상이 가능한 세균병기나 핵폭탄에 필적하는 무기들 그리고 사람들이

안쓰고는 못사는 것을 툭 하고 만들어 내기만 하면 된다.

오라클DB도 비근한 예다. 모두들 웹이다. 인터넷이다 우아 하고 있을 때 잽싸게 DB를 만들어

시장을 선점하였고 거의 10년째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그런데 과연 기득권을 가진 사람들이 그것을 가만 놔둘까?

절대 그렇지 않다. 자기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온갖 초법적인 행위를 할 것이다.

네가 잡은 사슴을 세상은 그냥 두지 않는다. 무슨 수를 쓰던지 뺏어내고 그리고

너까지 잡아 먹을 것이다.

 

지금 네가 할일은 일개 사원 나부랭이가 아닌 더 넓은 시야를 갖는 것이다.

넓은 시야에서 일의 어려움 힘듬 그리고 그것이 개선될 수 있는지 없는지를 먼저 파악하라.

일 자체가 아니라 일이 어떻게 전개되는 것이 바른 것이며 그것이 이루어 졌을 경우

어떤 다른 파장이 생겨날 지를 고민해 보거라.

 

큰 시야가 없었다면 31세의 안중근 의사는 이토오 히로부미를 살해하는 대신 현실탓을 했을 것이거나

큰 시야가 없었다면 36세의 예수는 인류를 구원하는 대신 한낱 목수로 살다 생을 마감했을지 모른다.

 

정리 ===> 일이나 프로젝트가 어렵다면 개선점을 찾아서 정리하고 그것을 행동으로 반영 시켜라.

                그게 어렵다면 미련없이 떠나라. 네가 있는 바닥은 그런 곳이다.

                그런데 세상 어디나 마찬가지니라. 메롱 - - -

 

 

다 작성하고 보니... 투정 부리는 것만 같습니다.

 선배님... 저.. 정신 확차리게.. 책하나 권해주세요...

 

===> 네가 가진 비전이 무엇인지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나는 엘빈 토플러의 제3의 물결부터 시작하였노라.

 


by 삽질양군 maliji | 2009/03/27 12:50 | 양군의 雜說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maliji.egloos.com/tb/937211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Big back at 2009/04/11 13:10
오홍,,,, 재미있네요,,,
최근에 읽은 노인의 전쟁이라는 SF 소설에도 비슷한(? 아닌가?) 내용이 있는데,,,
철없이 나대던 병사 하나가 죽고 분대장이 하는말이,,,,,
"잘못된 것은 맞지만 그 녀석은 지금 멋대로할게 아니라 살아남아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위치까지 올라가서 뭘 했어야해,,,,," 대충 이런 내용,,,,,
Commented by 삽질양군 maliji at 2009/04/14 11:59
안녕하세요 Big back 님^^
뭐 재미있는 글이지요^^ 어쨌거나 살아남아야 하기도 하고, 큰 시야에서 할 말도 해야하고... 인생사의 딜레마일까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